[언론에 비친 츄츄] 제품 잘 만들고, 잘 팔 수 있게 도와주려고 존재하는 빅데이터 회사

온라인 시장 분석에 AI‧머신러닝 도입한 코스메테우스

“빅데이터 회사 많지만, 우리 강점은 한 산업, 한 우물 판다는 것”

지난 18일 사례뉴스와 현장 인터뷰 중인 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. ⓒ사례뉴스

[사례뉴스=곽성규 기자]“

제가 원래 피부가 건조한 편이에요

.

그래서 고등학교 때부터 기능성 화장품을 많이 사용했어요

.

남자였지만 그런데 관심이 많았어요

.

저희가 창업할 당시에 미미박스 등 여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는 있었는데 남성은 없어서

,

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를 해 보면 어떻겠냐고 이야기 해서 여기까지 오게 됐어요

.”

온라인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화장품과 같은 소비재 기업들의 마케팅을 돕는 스타트업인

코스메테우스

의 태원석 대표는 지난

18

일 사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창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

.

코스메테우스라는 회사 이름은

프로메테우스가 인간에게 불을 가져다 주듯이 남자에게 화장품을 가져다 주다는 의미

로 창업 당시 지었다

.

2016

11

월에 처음 팀을 꾸린 코스메테우스는 당시만 해도 공모전 하나 정도만 해 보자는 목표로 모였었다

.

그러다가 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의 가능성을 보고 태원석 대표는 화장품 관련 인재들과 지인들을 모았다

.

하지만 코스메테우스는 첫 사업 아이템은 아쉬운 실패로 끝났다

.

태 대표는 코스메테우스의 첫번째 사업 아이템은 실패했다고 말했다. ⓒ사례뉴스

당시 화이트데이때 실제로 남성 화장품 큐레이션 박스를

200

개를 만들어서

140

개를 팔았습니다

.

그런데 계속 해 보니까 이건 답이 없었어요

.

시장에서 반응이 별로 없었고

,

그 즈음 남성 올인원 제품들이 인기를 얻으면서 트렌드가 바뀌었고

,

여성 정기배송 서비스도 철수하는 분위기였죠

.”

이 후에도 코스메테우스는 주요사업 아이템을 두번이나 더 바꾸는 부침을 겪었다

.

남성 화장품 배송 서비스에 이어

피부과 미용시술

O2O(Online to Offline)

서비스

맞춤형 화장품 사업

을 하려고 했으나 구체화에 실패했다

.

결국 현재의 유튜브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데이터 분석으로 뷰티 시장의 트렌드를 예측하고 분석하는 빅데이터 리서치 컨설팅 업체로 변모했다

.

주요 사례는 얼마 전 차바이오(Cha Bio)그룹과 제품 론칭 작업을 같이 했어요. 모발이식 전문병원 해외 마케팅 작업도 같이 했습니다. 꼭 화장품 분야에 한정짓기 보다는 좀 더 포괄적인 영역으로 하려고 해요. 기존에 도전했다 실패했던 유통이나 판매쪽은 하지 않고, 우리가 잘하는 것을 하려고 합니다. 조력자 입장에서 시장을 보면서 리서치와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재작년 11월부터 전환 했습니다. 현재 멤버는 총 4명입니다.

8월 더운 자취방에서 한계 경험하며 그만둘까 고민…“입주 평가 계기로 팀 정비하고 영업 뛰던 곳에서 사업 아이템 얻었죠”

태원석 대표(맨 왼쪽)와 코스메테우스 직원들이 함께 토론하는 모습. ⓒ사례뉴스

저는 사람 문제가 굉장히 힘들었어요

.

이전에 매출이 없었던 기간에는 사실

의기투합

밖에 없었어요

.

그러다 보니 일을 할려면 누군가는 일을 주고

,

누군가는 수행해야 하는데

월급을 줄 수가 없으니 업무를 주는 게 미안했어요

.

각자 생업을 하면서 해야 했고

,

그것 때문에 집중할 수 없었어요

.

그러다가 의견 충돌이 생기면 문제가 해소 될 때까지 싸워야 하는데 미안해서 그냥 제가 져주게 되더라구요

.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는 창업자로써 초기에

사람

이 제일 힘들었다고 한다

.

자금도 없었고 실행력도 떨어지다 보니 사업에 속도도 잘 안 붙었다

.

태 대표는

중간에

O2O

서비스를 하려고 할 때도 앱을 만들어야 하는데 개발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

정부지원이나 투자받는 것을 준비하거나 피부과 영업을 다니고 하는데

6

개월씩을 허비하기도 했다

고 과거를 돌아봤다

.

생활비는 통번역 과외를 해 나가면서 벌었다고 한다

.

다른 멤버들도 과외와 주말 알바 등을 해가며 버텼다

.

8월 더운 여름에 사무실도 없어서 제 자취방에서 일을 했는데, 이제 한계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. 그래서 그달 까지만 하고 정말 이제 접으려고 했었는데, 판교 창업센터 중 한곳에 입주 서류가 합격이 된거에요. 인터뷰를 갔죠. 면접관들이 앉아 있고, 원래 10분 발표였는데, 50분넘게 저희들을 두고 면접관들끼리 싸우는 거에요. ‘이 팀은 팀 구성이 문제다.’ ‘아니다 아이템이 문제다’ 등등으로요(웃음). 저는 그냥 고개만 끄덕거리고 있었습니다.

입주 면접에서 자신들 때문에 서로 토론하게 된 면접관들 앞에서 태원석 대표는 그냥 고개를 끄덕이고 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. ⓒ사례뉴스

면접관들은 당시 코스메테우스가 팀 구성과 아이템을 완전히 갈아 엎을 생각이 있으면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와도 좋다고 했다

.

자취방에 돌아와 팀원들과 이야기를 해 본 후

,

그렇게 하기로 결정했고

,

일단 입주를 하게 됐다

.

또한

그 즈음

O2O

영업을 위해 만나던 피부과 의사 선생님 중 한명이

이 팀은 데이터 관련 조사 사업을 해 봐라

고 조언을 해 줬다고 한다

.

그런 일들이 맞물려서 현재의 그 아이템을 가지고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가서

16

주간 교육을 받고 현재의 사업 형태로 안정화가 되게 됐다

.

태 대표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

마치 낭떠러지에서 은인을 만난 것 같았다

고 소회를 밝혔다

.

당시에 업종을 정하면서 왜 세상에 우리 회사가 왜 있어야 하는가? 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하는가? 에 대해 정리를 했습니다. 첫번째로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도 판로 개척을 못해서 사장이 되는 제품들이 많은데, 그런 ‘중소기업들이 시장조사가 필요할 것이다’라는 것과 두번째로 K-뷰티가 성장률 둔화가 되면서 트렌드가 바뀌고 있는데 빠르게 트렌드를 반영해서 흥미있고 재미있는 제품을 내놔서 한국 기업들을 돕고 싶다는 거였어요.

요약하면 코스메테우스는 중소기업이 물건을 잘 만들고

,

물건을 잘 팔 수 있게 도와주고 싶기 때문에 존재하는 회사다

.

이를 위해 코스메테우스는

AI

기술인 머신러닝을 온라인 시장 분석에 도입했다

.

태 대표는

빅데이터 회사가 많지만

,

우리의 강점은 한 산업

,

한 우물을 판다는 것

이라며

요즘 온라인으로 화장품 마케팅을 많이 활용하는데

SNS

나 유튜브 등에서 정보의 양은 많아졌지만 진짜 고객의 반응과 홍보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해졌다

.

우리는 그것을 위해 빅데이터에서 필터링의 전문성을 기술적으로 구현한다

고 설명했다

.

참여한 제품 고객들 만족 주는 것 볼 때 ‘이제 밥값 했구나’ 생각 들어…“‘경쟁’ 아닌 ‘협업’ 통해 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 보여주고 싶어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(맨 오른쪽)과 직원들의 단체사진 촬영 모습. ⓒ사례뉴스

우리가 참여한 제품이 시장에서 팔리고 사람들이 만족하는 것을 봤을 때요

.

드디어 밥값을 했구나

하는 생각이 듭니다

(

웃음

). ‘

그동안 우리가 제대로 만들었나 보자

했는데 반응이 나오고 팔리고 하면 뿌듯합니다

.

아이디어를 주더라도 실제하는 건 만들기 쉬운일이 아닌데, 분석한 결과가 잘 맞아 떨어지면 보람이 있어요. 주로 기획과 마케팅 단계에서 고객 불만 같은 것을 많이 감안해 해결하려고 하거든요

.”

태원석 대표는 창업 후 현재까지 언제가 가장 보람 있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

.

태 대표는

현재까지 코스메테우스를 경영해 오면서 도와주는 사람이 많았다

고 한다

.

아이디어를 주고 피드백을 주는 등 명확한 도움을 준 분들도 있지만

,

밥한끼 사주고 이런저런 조언을 해 준 분도 많고

,

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좋은 지식과 정보를 알려주는 분들도 있었다고 한다

.

대 대표는

무엇보다 이런 한분 한분이 감사하다

고 했다

.

그는

불쌍해 보여서 도와 준 것 같다

.

감사함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

.

다른 사람은 카톡 한번 없는데 우리들은 고마워 하더라라며 알아 주시더라

.

이런 것이 태도에 묻어 나지 않을까

라고 말했다

.

태원석 대표와 코스메테우스를 인터뷰 하며 느낀 것은 무엇보다

인성

이 좋은 회사라는 점이다

.

태 대표는

보통 사람들은 사업을 하려면

,

무자비 해야 하고 목표 지향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

우리가 갖진 역량으로 협업을 통해 우리가 모든 것을 다하지 않아도

,

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

.

물론 쉽지 않은 걸 안다

.

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가치를 추구하고 시장에서 잘 살아남아 그 가치를 입증하고 싶다

고 전했다

.

회의 중인 프로메테우스 직원들의 모습. 프로메테우스의 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온다고 한다. ⓒ사례뉴스

저희는 기술개발 과정에서 나름대로 특이하게 접근했어요

.

중간 단계에서 팔 수 있는 걸 다 팔아보자

라는 거였죠

.

저희는 알고리즘 제공 서비스 회사인데

,

수집한 데이터 테스트를 해 봐야 하는데 이걸 시장에서 팔아보면서 테스트를 하는 거죠

.

시범을 해 보면서 현실성 있는 개발을 하는 거죠

.

즉 처음부터 뜬 구름 잡는 개발이 아니라 고객이 필요한 것을 중심으로 개발을 진행했어요

.

실용적인 접근을 한 거죠

.

이런 자세로 임하다보니 고객들이 공통적으로 코스메테우스를 칭찬하는 부분이

속도

문제해결

이다

.

앞서 언급했던 차바이오 관련 프로젝트의 경우도

9

월에 제품기획을 시작해서 두달만인

11

월에 론칭했었다

.

태 대표는

프로젝트가 주어지면 열정적으로 한다

속도도 속도고

,

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오는 것 같다

고 말했다

.

마지막으로 비즈니스 현장의 중소기업 경영자와 직원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태 대표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

.

일반적으로 창업 후 95%가 망한다고 합니다. 한국사회에서 폐업은 엄청난 충격이죠. 그런데 그걸 두려워해서 창업을 안 하거나 하고자 하는 걸 못하지 않으면 좋겠어요. 뚝심있게 가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. ‘과연 이래도 괜찮나?’ 싶을 때 도와주는 분들도 생기고 기회도 만들어 지더라구요. 물론 한 번에 잘 되는 것은 없습니다. 그리고 당연히 힘든 거겠죠. 그래도 불행하면 안 되지 않겠습니까. 목표가 있어서 시간을 쏟아 넣고 부업까지 하면서 먹고 사는 게 힘들어도, 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면 불행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.

온라인 시장 분석에 AI‧머신러닝 도입한 코스메테우스

“빅데이터 회사 많지만, 우리 강점은 한 산업, 한 우물 판다는 것”

지난 18일 사례뉴스와 현장 인터뷰 중인 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. ⓒ사례뉴스

[사례뉴스=곽성규 기자]“

제가 원래 피부가 건조한 편이에요

.

그래서 고등학교 때부터 기능성 화장품을 많이 사용했어요

.

남자였지만 그런데 관심이 많았어요

.

저희가 창업할 당시에 미미박스 등 여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는 있었는데 남성은 없어서

,

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를 해 보면 어떻겠냐고 이야기 해서 여기까지 오게 됐어요

.”

온라인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화장품과 같은 소비재 기업들의 마케팅을 돕는 스타트업인

코스메테우스

의 태원석 대표는 지난

18

일 사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창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

.

코스메테우스라는 회사 이름은

프로메테우스가 인간에게 불을 가져다 주듯이 남자에게 화장품을 가져다 주다는 의미

로 창업 당시 지었다

.

2016

11

월에 처음 팀을 꾸린 코스메테우스는 당시만 해도 공모전 하나 정도만 해 보자는 목표로 모였었다

.

그러다가 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의 가능성을 보고 태원석 대표는 화장품 관련 인재들과 지인들을 모았다

.

하지만 코스메테우스는 첫 사업 아이템은 아쉬운 실패로 끝났다

.

태 대표는 코스메테우스의 첫번째 사업 아이템은 실패했다고 말했다. ⓒ사례뉴스

당시 화이트데이때 실제로 남성 화장품 큐레이션 박스를

200

개를 만들어서

140

개를 팔았습니다

.

그런데 계속 해 보니까 이건 답이 없었어요

.

시장에서 반응이 별로 없었고

,

그 즈음 남성 올인원 제품들이 인기를 얻으면서 트렌드가 바뀌었고

,

여성 정기배송 서비스도 철수하는 분위기였죠

.”

이 후에도 코스메테우스는 주요사업 아이템을 두번이나 더 바꾸는 부침을 겪었다

.

남성 화장품 배송 서비스에 이어

피부과 미용시술

O2O(Online to Offline)

서비스

맞춤형 화장품 사업

을 하려고 했으나 구체화에 실패했다

.

결국 현재의 유튜브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데이터 분석으로 뷰티 시장의 트렌드를 예측하고 분석하는 빅데이터 리서치 컨설팅 업체로 변모했다

.

주요 사례는 얼마 전 차바이오(Cha Bio)그룹과 제품 론칭 작업을 같이 했어요. 모발이식 전문병원 해외 마케팅 작업도 같이 했습니다. 꼭 화장품 분야에 한정짓기 보다는 좀 더 포괄적인 영역으로 하려고 해요. 기존에 도전했다 실패했던 유통이나 판매쪽은 하지 않고, 우리가 잘하는 것을 하려고 합니다. 조력자 입장에서 시장을 보면서 리서치와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재작년 11월부터 전환 했습니다. 현재 멤버는 총 4명입니다.

8월 더운 자취방에서 한계 경험하며 그만둘까 고민…“입주 평가 계기로 팀 정비하고 영업 뛰던 곳에서 사업 아이템 얻었죠”

태원석 대표(맨 왼쪽)와 코스메테우스 직원들이 함께 토론하는 모습. ⓒ사례뉴스

저는 사람 문제가 굉장히 힘들었어요

.

이전에 매출이 없었던 기간에는 사실

의기투합

밖에 없었어요

.

그러다 보니 일을 할려면 누군가는 일을 주고

,

누군가는 수행해야 하는데

월급을 줄 수가 없으니 업무를 주는 게 미안했어요

.

각자 생업을 하면서 해야 했고

,

그것 때문에 집중할 수 없었어요

.

그러다가 의견 충돌이 생기면 문제가 해소 될 때까지 싸워야 하는데 미안해서 그냥 제가 져주게 되더라구요

.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는 창업자로써 초기에

사람

이 제일 힘들었다고 한다

.

자금도 없었고 실행력도 떨어지다 보니 사업에 속도도 잘 안 붙었다

.

태 대표는

중간에

O2O

서비스를 하려고 할 때도 앱을 만들어야 하는데 개발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

정부지원이나 투자받는 것을 준비하거나 피부과 영업을 다니고 하는데

6

개월씩을 허비하기도 했다

고 과거를 돌아봤다

.

생활비는 통번역 과외를 해 나가면서 벌었다고 한다

.

다른 멤버들도 과외와 주말 알바 등을 해가며 버텼다

.

8월 더운 여름에 사무실도 없어서 제 자취방에서 일을 했는데, 이제 한계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. 그래서 그달 까지만 하고 정말 이제 접으려고 했었는데, 판교 창업센터 중 한곳에 입주 서류가 합격이 된거에요. 인터뷰를 갔죠. 면접관들이 앉아 있고, 원래 10분 발표였는데, 50분넘게 저희들을 두고 면접관들끼리 싸우는 거에요. ‘이 팀은 팀 구성이 문제다.’ ‘아니다 아이템이 문제다’ 등등으로요(웃음). 저는 그냥 고개만 끄덕거리고 있었습니다.

입주 면접에서 자신들 때문에 서로 토론하게 된 면접관들 앞에서 태원석 대표는 그냥 고개를 끄덕이고 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. ⓒ사례뉴스

면접관들은 당시 코스메테우스가 팀 구성과 아이템을 완전히 갈아 엎을 생각이 있으면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와도 좋다고 했다

.

자취방에 돌아와 팀원들과 이야기를 해 본 후

,

그렇게 하기로 결정했고

,

일단 입주를 하게 됐다

.

또한

그 즈음

O2O

영업을 위해 만나던 피부과 의사 선생님 중 한명이

이 팀은 데이터 관련 조사 사업을 해 봐라

고 조언을 해 줬다고 한다

.

그런 일들이 맞물려서 현재의 그 아이템을 가지고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가서

16

주간 교육을 받고 현재의 사업 형태로 안정화가 되게 됐다

.

태 대표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

마치 낭떠러지에서 은인을 만난 것 같았다

고 소회를 밝혔다

.

당시에 업종을 정하면서 왜 세상에 우리 회사가 왜 있어야 하는가? 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하는가? 에 대해 정리를 했습니다. 첫번째로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도 판로 개척을 못해서 사장이 되는 제품들이 많은데, 그런 ‘중소기업들이 시장조사가 필요할 것이다’라는 것과 두번째로 K-뷰티가 성장률 둔화가 되면서 트렌드가 바뀌고 있는데 빠르게 트렌드를 반영해서 흥미있고 재미있는 제품을 내놔서 한국 기업들을 돕고 싶다는 거였어요.

요약하면 코스메테우스는 중소기업이 물건을 잘 만들고

,

물건을 잘 팔 수 있게 도와주고 싶기 때문에 존재하는 회사다

.

이를 위해 코스메테우스는

AI

기술인 머신러닝을 온라인 시장 분석에 도입했다

.

태 대표는

빅데이터 회사가 많지만

,

우리의 강점은 한 산업

,

한 우물을 판다는 것

이라며

요즘 온라인으로 화장품 마케팅을 많이 활용하는데

SNS

나 유튜브 등에서 정보의 양은 많아졌지만 진짜 고객의 반응과 홍보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해졌다

.

우리는 그것을 위해 빅데이터에서 필터링의 전문성을 기술적으로 구현한다

고 설명했다

.

참여한 제품 고객들 만족 주는 것 볼 때 ‘이제 밥값 했구나’ 생각 들어…“‘경쟁’ 아닌 ‘협업’ 통해 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 보여주고 싶어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(맨 오른쪽)과 직원들의 단체사진 촬영 모습. ⓒ사례뉴스

우리가 참여한 제품이 시장에서 팔리고 사람들이 만족하는 것을 봤을 때요

.

드디어 밥값을 했구나

하는 생각이 듭니다

(

웃음

). ‘

그동안 우리가 제대로 만들었나 보자

했는데 반응이 나오고 팔리고 하면 뿌듯합니다

.

아이디어를 주더라도 실제하는 건 만들기 쉬운일이 아닌데, 분석한 결과가 잘 맞아 떨어지면 보람이 있어요. 주로 기획과 마케팅 단계에서 고객 불만 같은 것을 많이 감안해 해결하려고 하거든요

.”

태원석 대표는 창업 후 현재까지 언제가 가장 보람 있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

.

태 대표는

현재까지 코스메테우스를 경영해 오면서 도와주는 사람이 많았다

고 한다

.

아이디어를 주고 피드백을 주는 등 명확한 도움을 준 분들도 있지만

,

밥한끼 사주고 이런저런 조언을 해 준 분도 많고

,

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좋은 지식과 정보를 알려주는 분들도 있었다고 한다

.

대 대표는

무엇보다 이런 한분 한분이 감사하다

고 했다

.

그는

불쌍해 보여서 도와 준 것 같다

.

감사함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

.

다른 사람은 카톡 한번 없는데 우리들은 고마워 하더라라며 알아 주시더라

.

이런 것이 태도에 묻어 나지 않을까

라고 말했다

.

태원석 대표와 코스메테우스를 인터뷰 하며 느낀 것은 무엇보다

인성

이 좋은 회사라는 점이다

.

태 대표는

보통 사람들은 사업을 하려면

,

무자비 해야 하고 목표 지향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

우리가 갖진 역량으로 협업을 통해 우리가 모든 것을 다하지 않아도

,

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

.

물론 쉽지 않은 걸 안다

.

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가치를 추구하고 시장에서 잘 살아남아 그 가치를 입증하고 싶다

고 전했다

.

회의 중인 프로메테우스 직원들의 모습. 프로메테우스의 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온다고 한다. ⓒ사례뉴스

저희는 기술개발 과정에서 나름대로 특이하게 접근했어요

.

중간 단계에서 팔 수 있는 걸 다 팔아보자

라는 거였죠

.

저희는 알고리즘 제공 서비스 회사인데

,

수집한 데이터 테스트를 해 봐야 하는데 이걸 시장에서 팔아보면서 테스트를 하는 거죠

.

시범을 해 보면서 현실성 있는 개발을 하는 거죠

.

즉 처음부터 뜬 구름 잡는 개발이 아니라 고객이 필요한 것을 중심으로 개발을 진행했어요

.

실용적인 접근을 한 거죠

.

이런 자세로 임하다보니 고객들이 공통적으로 코스메테우스를 칭찬하는 부분이

속도

문제해결

이다

.

앞서 언급했던 차바이오 관련 프로젝트의 경우도

9

월에 제품기획을 시작해서 두달만인

11

월에 론칭했었다

.

태 대표는

프로젝트가 주어지면 열정적으로 한다

속도도 속도고

,

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오는 것 같다

고 말했다

.

마지막으로 비즈니스 현장의 중소기업 경영자와 직원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태 대표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

.

일반적으로 창업 후 95%가 망한다고 합니다. 한국사회에서 폐업은 엄청난 충격이죠. 그런데 그걸 두려워해서 창업을 안 하거나 하고자 하는 걸 못하지 않으면 좋겠어요. 뚝심있게 가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. ‘과연 이래도 괜찮나?’ 싶을 때 도와주는 분들도 생기고 기회도 만들어 지더라구요. 물론 한 번에 잘 되는 것은 없습니다. 그리고 당연히 힘든 거겠죠. 그래도 불행하면 안 되지 않겠습니까. 목표가 있어서 시간을 쏟아 넣고 부업까지 하면서 먹고 사는 게 힘들어도, 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면 불행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.

[언론에 비친 츄츄] 제품 잘 만들고, 잘 팔 수 있게 도와주려고 존재하는 빅데이터 회사

온라인 시장 분석에 AI‧머신러닝 도입한 코스메테우스

“빅데이터 회사 많지만, 우리 강점은 한 산업, 한 우물 판다는 것”

지난 18일 사례뉴스와 현장 인터뷰 중인 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. ⓒ사례뉴스

[사례뉴스=곽성규 기자]“

제가 원래 피부가 건조한 편이에요

.

그래서 고등학교 때부터 기능성 화장품을 많이 사용했어요

.

남자였지만 그런데 관심이 많았어요

.

저희가 창업할 당시에 미미박스 등 여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는 있었는데 남성은 없어서

,

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를 해 보면 어떻겠냐고 이야기 해서 여기까지 오게 됐어요

.”

온라인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화장품과 같은 소비재 기업들의 마케팅을 돕는 스타트업인

코스메테우스

의 태원석 대표는 지난

18

일 사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창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

.

코스메테우스라는 회사 이름은

프로메테우스가 인간에게 불을 가져다 주듯이 남자에게 화장품을 가져다 주다는 의미

로 창업 당시 지었다

.

2016

11

월에 처음 팀을 꾸린 코스메테우스는 당시만 해도 공모전 하나 정도만 해 보자는 목표로 모였었다

.

그러다가 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의 가능성을 보고 태원석 대표는 화장품 관련 인재들과 지인들을 모았다

.

하지만 코스메테우스는 첫 사업 아이템은 아쉬운 실패로 끝났다

.

태 대표는 코스메테우스의 첫번째 사업 아이템은 실패했다고 말했다. ⓒ사례뉴스

당시 화이트데이때 실제로 남성 화장품 큐레이션 박스를

200

개를 만들어서

140

개를 팔았습니다

.

그런데 계속 해 보니까 이건 답이 없었어요

.

시장에서 반응이 별로 없었고

,

그 즈음 남성 올인원 제품들이 인기를 얻으면서 트렌드가 바뀌었고

,

여성 정기배송 서비스도 철수하는 분위기였죠

.”

이 후에도 코스메테우스는 주요사업 아이템을 두번이나 더 바꾸는 부침을 겪었다

.

남성 화장품 배송 서비스에 이어

피부과 미용시술

O2O(Online to Offline)

서비스

맞춤형 화장품 사업

을 하려고 했으나 구체화에 실패했다

.

결국 현재의 유튜브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데이터 분석으로 뷰티 시장의 트렌드를 예측하고 분석하는 빅데이터 리서치 컨설팅 업체로 변모했다

.

주요 사례는 얼마 전 차바이오(Cha Bio)그룹과 제품 론칭 작업을 같이 했어요. 모발이식 전문병원 해외 마케팅 작업도 같이 했습니다. 꼭 화장품 분야에 한정짓기 보다는 좀 더 포괄적인 영역으로 하려고 해요. 기존에 도전했다 실패했던 유통이나 판매쪽은 하지 않고, 우리가 잘하는 것을 하려고 합니다. 조력자 입장에서 시장을 보면서 리서치와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재작년 11월부터 전환 했습니다. 현재 멤버는 총 4명입니다.

8월 더운 자취방에서 한계 경험하며 그만둘까 고민…“입주 평가 계기로 팀 정비하고 영업 뛰던 곳에서 사업 아이템 얻었죠”

태원석 대표(맨 왼쪽)와 코스메테우스 직원들이 함께 토론하는 모습. ⓒ사례뉴스

저는 사람 문제가 굉장히 힘들었어요

.

이전에 매출이 없었던 기간에는 사실

의기투합

밖에 없었어요

.

그러다 보니 일을 할려면 누군가는 일을 주고

,

누군가는 수행해야 하는데

월급을 줄 수가 없으니 업무를 주는 게 미안했어요

.

각자 생업을 하면서 해야 했고

,

그것 때문에 집중할 수 없었어요

.

그러다가 의견 충돌이 생기면 문제가 해소 될 때까지 싸워야 하는데 미안해서 그냥 제가 져주게 되더라구요

.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는 창업자로써 초기에

사람

이 제일 힘들었다고 한다

.

자금도 없었고 실행력도 떨어지다 보니 사업에 속도도 잘 안 붙었다

.

태 대표는

중간에

O2O

서비스를 하려고 할 때도 앱을 만들어야 하는데 개발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

정부지원이나 투자받는 것을 준비하거나 피부과 영업을 다니고 하는데

6

개월씩을 허비하기도 했다

고 과거를 돌아봤다

.

생활비는 통번역 과외를 해 나가면서 벌었다고 한다

.

다른 멤버들도 과외와 주말 알바 등을 해가며 버텼다

.

8월 더운 여름에 사무실도 없어서 제 자취방에서 일을 했는데, 이제 한계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. 그래서 그달 까지만 하고 정말 이제 접으려고 했었는데, 판교 창업센터 중 한곳에 입주 서류가 합격이 된거에요. 인터뷰를 갔죠. 면접관들이 앉아 있고, 원래 10분 발표였는데, 50분넘게 저희들을 두고 면접관들끼리 싸우는 거에요. ‘이 팀은 팀 구성이 문제다.’ ‘아니다 아이템이 문제다’ 등등으로요(웃음). 저는 그냥 고개만 끄덕거리고 있었습니다.

입주 면접에서 자신들 때문에 서로 토론하게 된 면접관들 앞에서 태원석 대표는 그냥 고개를 끄덕이고 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. ⓒ사례뉴스

면접관들은 당시 코스메테우스가 팀 구성과 아이템을 완전히 갈아 엎을 생각이 있으면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와도 좋다고 했다

.

자취방에 돌아와 팀원들과 이야기를 해 본 후

,

그렇게 하기로 결정했고

,

일단 입주를 하게 됐다

.

또한

그 즈음

O2O

영업을 위해 만나던 피부과 의사 선생님 중 한명이

이 팀은 데이터 관련 조사 사업을 해 봐라

고 조언을 해 줬다고 한다

.

그런 일들이 맞물려서 현재의 그 아이템을 가지고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가서

16

주간 교육을 받고 현재의 사업 형태로 안정화가 되게 됐다

.

태 대표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

마치 낭떠러지에서 은인을 만난 것 같았다

고 소회를 밝혔다

.

당시에 업종을 정하면서 왜 세상에 우리 회사가 왜 있어야 하는가? 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하는가? 에 대해 정리를 했습니다. 첫번째로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도 판로 개척을 못해서 사장이 되는 제품들이 많은데, 그런 ‘중소기업들이 시장조사가 필요할 것이다’라는 것과 두번째로 K-뷰티가 성장률 둔화가 되면서 트렌드가 바뀌고 있는데 빠르게 트렌드를 반영해서 흥미있고 재미있는 제품을 내놔서 한국 기업들을 돕고 싶다는 거였어요.

요약하면 코스메테우스는 중소기업이 물건을 잘 만들고

,

물건을 잘 팔 수 있게 도와주고 싶기 때문에 존재하는 회사다

.

이를 위해 코스메테우스는

AI

기술인 머신러닝을 온라인 시장 분석에 도입했다

.

태 대표는

빅데이터 회사가 많지만

,

우리의 강점은 한 산업

,

한 우물을 판다는 것

이라며

요즘 온라인으로 화장품 마케팅을 많이 활용하는데

SNS

나 유튜브 등에서 정보의 양은 많아졌지만 진짜 고객의 반응과 홍보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해졌다

.

우리는 그것을 위해 빅데이터에서 필터링의 전문성을 기술적으로 구현한다

고 설명했다

.

참여한 제품 고객들 만족 주는 것 볼 때 ‘이제 밥값 했구나’ 생각 들어…“‘경쟁’ 아닌 ‘협업’ 통해 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 보여주고 싶어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(맨 오른쪽)과 직원들의 단체사진 촬영 모습. ⓒ사례뉴스

우리가 참여한 제품이 시장에서 팔리고 사람들이 만족하는 것을 봤을 때요

.

드디어 밥값을 했구나

하는 생각이 듭니다

(

웃음

). ‘

그동안 우리가 제대로 만들었나 보자

했는데 반응이 나오고 팔리고 하면 뿌듯합니다

.

아이디어를 주더라도 실제하는 건 만들기 쉬운일이 아닌데, 분석한 결과가 잘 맞아 떨어지면 보람이 있어요. 주로 기획과 마케팅 단계에서 고객 불만 같은 것을 많이 감안해 해결하려고 하거든요

.”

태원석 대표는 창업 후 현재까지 언제가 가장 보람 있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

.

태 대표는

현재까지 코스메테우스를 경영해 오면서 도와주는 사람이 많았다

고 한다

.

아이디어를 주고 피드백을 주는 등 명확한 도움을 준 분들도 있지만

,

밥한끼 사주고 이런저런 조언을 해 준 분도 많고

,

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좋은 지식과 정보를 알려주는 분들도 있었다고 한다

.

대 대표는

무엇보다 이런 한분 한분이 감사하다

고 했다

.

그는

불쌍해 보여서 도와 준 것 같다

.

감사함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

.

다른 사람은 카톡 한번 없는데 우리들은 고마워 하더라라며 알아 주시더라

.

이런 것이 태도에 묻어 나지 않을까

라고 말했다

.

태원석 대표와 코스메테우스를 인터뷰 하며 느낀 것은 무엇보다

인성

이 좋은 회사라는 점이다

.

태 대표는

보통 사람들은 사업을 하려면

,

무자비 해야 하고 목표 지향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

우리가 갖진 역량으로 협업을 통해 우리가 모든 것을 다하지 않아도

,

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

.

물론 쉽지 않은 걸 안다

.

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가치를 추구하고 시장에서 잘 살아남아 그 가치를 입증하고 싶다

고 전했다

.

회의 중인 프로메테우스 직원들의 모습. 프로메테우스의 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온다고 한다. ⓒ사례뉴스

저희는 기술개발 과정에서 나름대로 특이하게 접근했어요

.

중간 단계에서 팔 수 있는 걸 다 팔아보자

라는 거였죠

.

저희는 알고리즘 제공 서비스 회사인데

,

수집한 데이터 테스트를 해 봐야 하는데 이걸 시장에서 팔아보면서 테스트를 하는 거죠

.

시범을 해 보면서 현실성 있는 개발을 하는 거죠

.

즉 처음부터 뜬 구름 잡는 개발이 아니라 고객이 필요한 것을 중심으로 개발을 진행했어요

.

실용적인 접근을 한 거죠

.

이런 자세로 임하다보니 고객들이 공통적으로 코스메테우스를 칭찬하는 부분이

속도

문제해결

이다

.

앞서 언급했던 차바이오 관련 프로젝트의 경우도

9

월에 제품기획을 시작해서 두달만인

11

월에 론칭했었다

.

태 대표는

프로젝트가 주어지면 열정적으로 한다

속도도 속도고

,

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오는 것 같다

고 말했다

.

마지막으로 비즈니스 현장의 중소기업 경영자와 직원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태 대표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

.

일반적으로 창업 후 95%가 망한다고 합니다. 한국사회에서 폐업은 엄청난 충격이죠. 그런데 그걸 두려워해서 창업을 안 하거나 하고자 하는 걸 못하지 않으면 좋겠어요. 뚝심있게 가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. ‘과연 이래도 괜찮나?’ 싶을 때 도와주는 분들도 생기고 기회도 만들어 지더라구요. 물론 한 번에 잘 되는 것은 없습니다. 그리고 당연히 힘든 거겠죠. 그래도 불행하면 안 되지 않겠습니까. 목표가 있어서 시간을 쏟아 넣고 부업까지 하면서 먹고 사는 게 힘들어도, 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면 불행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.

온라인 시장 분석에 AI‧머신러닝 도입한 코스메테우스

“빅데이터 회사 많지만, 우리 강점은 한 산업, 한 우물 판다는 것”

지난 18일 사례뉴스와 현장 인터뷰 중인 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. ⓒ사례뉴스

[사례뉴스=곽성규 기자]“

제가 원래 피부가 건조한 편이에요

.

그래서 고등학교 때부터 기능성 화장품을 많이 사용했어요

.

남자였지만 그런데 관심이 많았어요

.

저희가 창업할 당시에 미미박스 등 여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는 있었는데 남성은 없어서

,

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를 해 보면 어떻겠냐고 이야기 해서 여기까지 오게 됐어요

.”

온라인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화장품과 같은 소비재 기업들의 마케팅을 돕는 스타트업인

코스메테우스

의 태원석 대표는 지난

18

일 사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창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

.

코스메테우스라는 회사 이름은

프로메테우스가 인간에게 불을 가져다 주듯이 남자에게 화장품을 가져다 주다는 의미

로 창업 당시 지었다

.

2016

11

월에 처음 팀을 꾸린 코스메테우스는 당시만 해도 공모전 하나 정도만 해 보자는 목표로 모였었다

.

그러다가 남성 화장품 정기배송 서비스의 가능성을 보고 태원석 대표는 화장품 관련 인재들과 지인들을 모았다

.

하지만 코스메테우스는 첫 사업 아이템은 아쉬운 실패로 끝났다

.

태 대표는 코스메테우스의 첫번째 사업 아이템은 실패했다고 말했다. ⓒ사례뉴스

당시 화이트데이때 실제로 남성 화장품 큐레이션 박스를

200

개를 만들어서

140

개를 팔았습니다

.

그런데 계속 해 보니까 이건 답이 없었어요

.

시장에서 반응이 별로 없었고

,

그 즈음 남성 올인원 제품들이 인기를 얻으면서 트렌드가 바뀌었고

,

여성 정기배송 서비스도 철수하는 분위기였죠

.”

이 후에도 코스메테우스는 주요사업 아이템을 두번이나 더 바꾸는 부침을 겪었다

.

남성 화장품 배송 서비스에 이어

피부과 미용시술

O2O(Online to Offline)

서비스

맞춤형 화장품 사업

을 하려고 했으나 구체화에 실패했다

.

결국 현재의 유튜브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데이터 분석으로 뷰티 시장의 트렌드를 예측하고 분석하는 빅데이터 리서치 컨설팅 업체로 변모했다

.

주요 사례는 얼마 전 차바이오(Cha Bio)그룹과 제품 론칭 작업을 같이 했어요. 모발이식 전문병원 해외 마케팅 작업도 같이 했습니다. 꼭 화장품 분야에 한정짓기 보다는 좀 더 포괄적인 영역으로 하려고 해요. 기존에 도전했다 실패했던 유통이나 판매쪽은 하지 않고, 우리가 잘하는 것을 하려고 합니다. 조력자 입장에서 시장을 보면서 리서치와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재작년 11월부터 전환 했습니다. 현재 멤버는 총 4명입니다.

8월 더운 자취방에서 한계 경험하며 그만둘까 고민…“입주 평가 계기로 팀 정비하고 영업 뛰던 곳에서 사업 아이템 얻었죠”

태원석 대표(맨 왼쪽)와 코스메테우스 직원들이 함께 토론하는 모습. ⓒ사례뉴스

저는 사람 문제가 굉장히 힘들었어요

.

이전에 매출이 없었던 기간에는 사실

의기투합

밖에 없었어요

.

그러다 보니 일을 할려면 누군가는 일을 주고

,

누군가는 수행해야 하는데

월급을 줄 수가 없으니 업무를 주는 게 미안했어요

.

각자 생업을 하면서 해야 했고

,

그것 때문에 집중할 수 없었어요

.

그러다가 의견 충돌이 생기면 문제가 해소 될 때까지 싸워야 하는데 미안해서 그냥 제가 져주게 되더라구요

.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는 창업자로써 초기에

사람

이 제일 힘들었다고 한다

.

자금도 없었고 실행력도 떨어지다 보니 사업에 속도도 잘 안 붙었다

.

태 대표는

중간에

O2O

서비스를 하려고 할 때도 앱을 만들어야 하는데 개발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

정부지원이나 투자받는 것을 준비하거나 피부과 영업을 다니고 하는데

6

개월씩을 허비하기도 했다

고 과거를 돌아봤다

.

생활비는 통번역 과외를 해 나가면서 벌었다고 한다

.

다른 멤버들도 과외와 주말 알바 등을 해가며 버텼다

.

8월 더운 여름에 사무실도 없어서 제 자취방에서 일을 했는데, 이제 한계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. 그래서 그달 까지만 하고 정말 이제 접으려고 했었는데, 판교 창업센터 중 한곳에 입주 서류가 합격이 된거에요. 인터뷰를 갔죠. 면접관들이 앉아 있고, 원래 10분 발표였는데, 50분넘게 저희들을 두고 면접관들끼리 싸우는 거에요. ‘이 팀은 팀 구성이 문제다.’ ‘아니다 아이템이 문제다’ 등등으로요(웃음). 저는 그냥 고개만 끄덕거리고 있었습니다.

입주 면접에서 자신들 때문에 서로 토론하게 된 면접관들 앞에서 태원석 대표는 그냥 고개를 끄덕이고 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. ⓒ사례뉴스

면접관들은 당시 코스메테우스가 팀 구성과 아이템을 완전히 갈아 엎을 생각이 있으면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와도 좋다고 했다

.

자취방에 돌아와 팀원들과 이야기를 해 본 후

,

그렇게 하기로 결정했고

,

일단 입주를 하게 됐다

.

또한

그 즈음

O2O

영업을 위해 만나던 피부과 의사 선생님 중 한명이

이 팀은 데이터 관련 조사 사업을 해 봐라

고 조언을 해 줬다고 한다

.

그런 일들이 맞물려서 현재의 그 아이템을 가지고 입주 프로그램에 들어가서

16

주간 교육을 받고 현재의 사업 형태로 안정화가 되게 됐다

.

태 대표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

마치 낭떠러지에서 은인을 만난 것 같았다

고 소회를 밝혔다

.

당시에 업종을 정하면서 왜 세상에 우리 회사가 왜 있어야 하는가? 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하는가? 에 대해 정리를 했습니다. 첫번째로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도 판로 개척을 못해서 사장이 되는 제품들이 많은데, 그런 ‘중소기업들이 시장조사가 필요할 것이다’라는 것과 두번째로 K-뷰티가 성장률 둔화가 되면서 트렌드가 바뀌고 있는데 빠르게 트렌드를 반영해서 흥미있고 재미있는 제품을 내놔서 한국 기업들을 돕고 싶다는 거였어요.

요약하면 코스메테우스는 중소기업이 물건을 잘 만들고

,

물건을 잘 팔 수 있게 도와주고 싶기 때문에 존재하는 회사다

.

이를 위해 코스메테우스는

AI

기술인 머신러닝을 온라인 시장 분석에 도입했다

.

태 대표는

빅데이터 회사가 많지만

,

우리의 강점은 한 산업

,

한 우물을 판다는 것

이라며

요즘 온라인으로 화장품 마케팅을 많이 활용하는데

SNS

나 유튜브 등에서 정보의 양은 많아졌지만 진짜 고객의 반응과 홍보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해졌다

.

우리는 그것을 위해 빅데이터에서 필터링의 전문성을 기술적으로 구현한다

고 설명했다

.

참여한 제품 고객들 만족 주는 것 볼 때 ‘이제 밥값 했구나’ 생각 들어…“‘경쟁’ 아닌 ‘협업’ 통해 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 보여주고 싶어”

태원석 코스메테우스 대표(맨 오른쪽)과 직원들의 단체사진 촬영 모습. ⓒ사례뉴스

우리가 참여한 제품이 시장에서 팔리고 사람들이 만족하는 것을 봤을 때요

.

드디어 밥값을 했구나

하는 생각이 듭니다

(

웃음

). ‘

그동안 우리가 제대로 만들었나 보자

했는데 반응이 나오고 팔리고 하면 뿌듯합니다

.

아이디어를 주더라도 실제하는 건 만들기 쉬운일이 아닌데, 분석한 결과가 잘 맞아 떨어지면 보람이 있어요. 주로 기획과 마케팅 단계에서 고객 불만 같은 것을 많이 감안해 해결하려고 하거든요

.”

태원석 대표는 창업 후 현재까지 언제가 가장 보람 있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

.

태 대표는

현재까지 코스메테우스를 경영해 오면서 도와주는 사람이 많았다

고 한다

.

아이디어를 주고 피드백을 주는 등 명확한 도움을 준 분들도 있지만

,

밥한끼 사주고 이런저런 조언을 해 준 분도 많고

,

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좋은 지식과 정보를 알려주는 분들도 있었다고 한다

.

대 대표는

무엇보다 이런 한분 한분이 감사하다

고 했다

.

그는

불쌍해 보여서 도와 준 것 같다

.

감사함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

.

다른 사람은 카톡 한번 없는데 우리들은 고마워 하더라라며 알아 주시더라

.

이런 것이 태도에 묻어 나지 않을까

라고 말했다

.

태원석 대표와 코스메테우스를 인터뷰 하며 느낀 것은 무엇보다

인성

이 좋은 회사라는 점이다

.

태 대표는

보통 사람들은 사업을 하려면

,

무자비 해야 하고 목표 지향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

우리가 갖진 역량으로 협업을 통해 우리가 모든 것을 다하지 않아도

,

시장에서 좋은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

.

물론 쉽지 않은 걸 안다

.

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가치를 추구하고 시장에서 잘 살아남아 그 가치를 입증하고 싶다

고 전했다

.

회의 중인 프로메테우스 직원들의 모습. 프로메테우스의 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온다고 한다. ⓒ사례뉴스

저희는 기술개발 과정에서 나름대로 특이하게 접근했어요

.

중간 단계에서 팔 수 있는 걸 다 팔아보자

라는 거였죠

.

저희는 알고리즘 제공 서비스 회사인데

,

수집한 데이터 테스트를 해 봐야 하는데 이걸 시장에서 팔아보면서 테스트를 하는 거죠

.

시범을 해 보면서 현실성 있는 개발을 하는 거죠

.

즉 처음부터 뜬 구름 잡는 개발이 아니라 고객이 필요한 것을 중심으로 개발을 진행했어요

.

실용적인 접근을 한 거죠

.

이런 자세로 임하다보니 고객들이 공통적으로 코스메테우스를 칭찬하는 부분이

속도

문제해결

이다

.

앞서 언급했던 차바이오 관련 프로젝트의 경우도

9

월에 제품기획을 시작해서 두달만인

11

월에 론칭했었다

.

태 대표는

프로젝트가 주어지면 열정적으로 한다

속도도 속도고

,

문제해결 능력은 팀원들이 토론하면서 각각의 다양한 생각과 접근을 해 보는데서 나오는 것 같다

고 말했다

.

마지막으로 비즈니스 현장의 중소기업 경영자와 직원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태 대표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

.

일반적으로 창업 후 95%가 망한다고 합니다. 한국사회에서 폐업은 엄청난 충격이죠. 그런데 그걸 두려워해서 창업을 안 하거나 하고자 하는 걸 못하지 않으면 좋겠어요. 뚝심있게 가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. ‘과연 이래도 괜찮나?’ 싶을 때 도와주는 분들도 생기고 기회도 만들어 지더라구요. 물론 한 번에 잘 되는 것은 없습니다. 그리고 당연히 힘든 거겠죠. 그래도 불행하면 안 되지 않겠습니까. 목표가 있어서 시간을 쏟아 넣고 부업까지 하면서 먹고 사는 게 힘들어도, 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면 불행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.

This stop is Startup Station!

스타트업 스테이션과 함께 여러분의 꿈을 실현하세요.

E. kubsstartup@korea.ac.kr

T. 02-3290-2799, 5360

F. 02-929-6854

P. 02841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45 경영본관 2층 스타트업연구원

Copyright © 2024 KUBS Startup Station.

All rights reserved.

This stop is…
Startup Station!

스타트업 스테이션과 함께
여러분의 꿈을 실현하세요.

E. kubsstartup@korea.ac.kr

T. 02-3290-2799, 5360

F. 02-929-6854

P. 02841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45
경영본관 2층 스타트업연구원

Copyright © 2024 KUBS Startup Station.

All rights reserved.

This stop is…
Startup Station!

스타트업 스테이션과 함께 여러분의 꿈을 실현하세요.

E. kubsstartup@korea.ac.kr

T. 02-3290-2799, 5360

F. 02-929-6854

P. 02841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45 경영본관 2층 스타트업연구원

Copyright © 2024 KUBS Startup Station.

All rights reserved.